해양환경관리공단

태극기 이미지 국정지표 이미지
통합검색

CEO 동정 메시지

제목, 내용, 작성자, 작성일, 조회 상세정보 입니다.
제목 [기고] 한국경제(2017.6.21.)

기후변화 대응, 해양에서 답 찾아야

"새 온실가스 흡수원 '블루카본'
서해갯벌 등 천혜자원 활용해
신기후체제 대응 기반 다져야"

 

기후변화가 심상치 않다. 미국 국립해양대기청(NOAA)에 따르면 지난해 지구는 역사상 가장 더웠던 해로, 지구 기온은 3년 연속 최고기록을 경신했다. 해를 거듭할수록 기후변화의 심각성을 실감하지 않을 수 없다.

이런 기후변화를 막기 위해 지난해 말 발효된 파리협정에 따라 세계 각국은 산업화 이전 대비 지구 평균 기온상승을 섭씨 2도보다 낮은 수준으로 유지하기 위해 다양한 정책마련에 힘쓰고 있다. 이산화탄소 배출 세계 7위인 한국도 신기후체제에 따라 2030년까지 온실가스 배출전망치(BAU)의 37%인 약 3억t을 감축하기로 발표했다.

각국은 산림에서의 온실가스 감축 한계를 극복하기 위한 열쇠를 찾기 위해 해양으로 눈을 돌리고 있다. 여기서 주목해야 할 점은 해양생태계가 저장하고 있는 탄소, 즉 블루카본이다. 블루카본은 갯벌, 염생식물, 잘피 등 연안에 서식하는 식물과 퇴적물을 포함한 해양생태계가 흡수하는 탄소를 일컫는다. 아직 정식 탄소흡수원으로 인정받지는 못했으나, 제16차 기후변화협약 당사국회의에서 국제 연구기관과 단체들이 블루카본 사업화 방안을 제시하는 등 국제 사회에서 새로운 온실가스 흡수원으로 급부상하고 있다.

한국은 세계 5대 갯벌의 하나인 서해갯벌을 포함해 전국 갯벌면적이 2487㎢에 달해 비교적 풍부한 블루카본 자원보유국으로서 무한한 잠재력을 보유하고 있다. 따라서 해양을 통한 신기후체제 대응, 이른바 ‘청색혁명(Blue Innovation)’을 위한 몇 가지 전략이 필요하다.

먼저, 해양탄소 모니터링 등 해양탄소 자원관리체계를 구축해야 한다. 온실가스 감축규모 산정을 위한 기초자료로 이산화탄소 배출량과 흡수량 현황파악이 매우 중요하나, 현재 해양부문에서 해양생태계 현황조사 등의 방법만으로는 정확한 배출량과 흡수량을 산출할 수 없는 실정이다. 따라서 블루카본의 국제인증과 신뢰도 높은 흡수량 산정을 위한 해양탄소 모니터링 체계로의 전환이 시급하다. 다행히 지난 4월 해양환경관리공단이 해양수산부문 국가 온실가스 정보 및 통계 부문별 산정기관으로 지정되면서 본격적으로 관리에 나섰다.

또 해양에서의 탄소배출권 거래를 통한 온실가스 감축기반을 조성해야 한다. 산림부문에서와 마찬가지로 해양에서도 지속가능한 해양생태계 보전 활동을 통한 온실가스 흡수량을 인정받고, 이를 통해 생성된 탄소배출권을 사고파는 해양탄소배출권거래를 준비해야 된다. 해양탄소 상쇄를 위한 감축활동으로 해양생태계 복원, 해양생태계 조성 등이 있는데 향후 해양탄소 상쇄와 배출권거래제 연계를 위한 법적·정책적 기반 마련이 필요하다.

마지막으로 해양탄소 흡수원 증진을 위한 인프라 확충이 필요하다. 블루카본의 주요 흡수 메커니즘은 갯벌에 의한 탄소 고정이다. 국내 해양생태계를 보전하면서 탄소흡수량을 늘리기 위해서는 개발을 위한 매립을 중단하고 갯벌 및 해양서식처 복원사업을 활성화해야 한다. 이를 위해 기존 갯벌복원사업을 확대하고 모니터링을 의무화해야 할 것이다. 또 블루카본 잠재력을 지닌 연안지역을 대상으로 지역축제, 문화유산 등을 접목한 ‘블루카본시티’를 조성해 지역의 친환경 브랜드 가치를 높이고 어촌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에 앞장설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해야 된다.

해양은 기후변화의 시작과 끝이다. 삼면이 바다인 우리나라는 바다를 어떻게 활용하느냐에 따라 미래세대 생존이 달려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올해 기후변화로 인해 예상되는 큰 피해를 상상해 보자. 해양을 통한 온실가스 감축이라는 발상의 전환으로 정부와 국민 모두가 체계적인 대응책을 마련하고 적극적인 지지를 보내야 할 때다.

 

장만 <해양환경관리공단 이사장>

 

본문링크: http://news.hankyung.com/opinion/2017/06/20/2017062093371

작성자 정회헌
작성일 2017-06-21
조회 374
이전글, 다음글 등의 정보가 있습니다.
이전글 [동정] 해양보호구역대회 참석
다음글 [동정] 공단 울산·포항지사 순시
콘텐츠 담당자 : 홍보팀 정회헌 TEL : 02-3498-8549
컨텐츠 만족도조사 폼
콘텐츠에 대한 만족도를 평가해 주세요.

해양오염신고전화 02)3498-8600 KOEM BLO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