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EM 해양환경공단

팝업존
전체메뉴닫기

소식정보

보도자료

해양환경공단, 2019년도 한·중 황해 해양환경 공동조사 실시
이소연 2019.10.10 42
  • 해양환경공단, 2019년도 한·중 황해 해양환경 공동조사 실시 - 첨부사진(_사진1. 아라미3호.jpg)
해양환경공단, 2019년도 한·중 황해 해양환경 공동조사 실시 - 첨부사진(_사진1. 아라미3호.jpg)

해양환경공단(KOEM, 이사장 박승기)은 8일부터 20일까지 ‘한·중 황해 해양환경 공동조사’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한·중 황해 해양환경 공동조사‘ 사업의 한국측 주관기관은 해양수산부, 조사기관은 해양환경공단이며 중국측 주관기관은 생태환경부, 조사기관은 근안해역감측중심참이 지정됐다.

 

양국은 해양환경 조사선박을 이용해 황해를 동서로 나누고 각각 18개 지점에서 해수, 해저퇴적물 및 저서생물 등 43개 항목에 대해 조사·분석을 실시한다.

 

또한, 자료의 신뢰성을 높이기 위해 공동조사를 마친 후 각국의 전문가 3~4명을 양국의 실험실에 파견하여 공동으로 시료를 분석하고, 조사결과를 통합하여 2020년에 최종보고서를 발간할 예정이다.

 

박승기 해양환경공단 이사장은 “양국의 공동조사를 통해 황해의 해양환경에 대한 기초자료를 확보하여 황해 보전 정책 수립에 기여하겠다.”며, “앞으로도 황해의 해양환경 보전을 위한 중국 등 주변국과의 소통과 협력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한·중 황해 해양환경 공동조사」는 1997년부터 시작한 황해 전역에 대한 수질 및 퇴적 환경을 조사하는 유일한 사업으로, 한·중 양국간 황해 환경 보전 및 공동 관리를 위한 매우 중요한 사업으로 평가 받고 있다. 하지만 2009년부터 2014년까지 공동조사 사업이 잠시 중단된 바 있다.

이전글해양환경공단, 가로림만 해양보호구역 확대지정을 위한 주민설명회 개최 목록 다음글해양환경공단, ‘해양환경교육사 양성과정’ 교육생 모집
  • 담당부서: 홍보팀
  • 담당자: 이소연
  • 전화번호: 02-3498-8542
콘텐츠에 대한 만족도를 평가해주세요!
평가하기
해양오염
신고전화02
3498
8600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포스트
  • 인스타그램
TOP